정치일반

김천시의회 2020년 도민체전 유치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위구성해 조사나서

김천시의회 전경


김천시의회(의장 김세운)는 10일 ‘제205회 긴급 임시회’를 열어 2020년 도민체전 유치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하고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행정사무조사는 김천시가 지난 1월부터 추진하던 2021년 도민체전을, 돌연 지난 6월 7일 신청을 철회한후 6월 18일 도체육회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김천시를 2020년 도민체전 개최지로 선정했으며, 김천시는 이를 홍보하고 축제 분위기를 조성했다.

그러나 경북도의회에서 도민체전 신청 자격 및 선정절차 등의 문제를 제기하자, 김천시는 7월 5일 도 체육회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도비 지원 없는 도민체전은 개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시의회에서는 도민체전 유치 신청과 철회 과정이 대단히 불투명하고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하며, 잘못된 정보로 인해서 시민들의 화합을 해칠 수 있다는 것을 근거로 이번 임시회를 긴급하게 소집했다.

김세운 의장은 개회사에서 “도민체전 개최지 확정 특혜 논란과 도민체전 개최 취소로 인해 시민들의 불신과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는 시점에 2020년 도민체전 유치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 및 행정사무조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2020년 도민체전 유치 관련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는 백성철 위원장 등 9명의 위원들로 구성되어 15일부터 31일까지 17일간 2021년 도민체전 유치 신청부터 현재까지의 도민체전 관련 사항에 대해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