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경북형 일자리 모델 구축 연구용역 착수

경북도가 9일 도청 회의실에서 경북형 일자리 모델 구축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보고회는 ‘좋은 일자리는 기업이 만든다’, ‘기업을 위한 경상북도’가 돼야 한다는 이철우 도지사의 도정운영 방침에 따라 기업의 추가적인 투자를 이끌어 내기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과 기업 친화적이며 고용창출 중심의 독창적인 경북형 일자리 모델을 구체화·제도화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용역은 기업의 입장에서 지원방안을 연구하고 행정에서 지원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행방안 마련이 핵심 내용이다.

또 지역의 경제 주체인 노·사·민·지자체가 노사평화 협약 등 상생협력 방안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한 경제주체 상호간의 역할을 연구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특히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지원에 대한 관련법(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에 대비해 경북형 일자리 모델을 적용한 구체적인 사례로 가시화되고 있는 구미형 일자리 사업이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선정돼 추가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방안도 연구할 예정이다.

도는 경북형 일자리 모델이 기업 유치를 위한 지원 방안의 기본틀을 제공, 구미형 일자리 뿐만 아니라 포항형, 경주형 등 지역의 다양한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확산, 개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경북형 일자리 모델이 기업 친화적이고 고용창출 중심의 모델인 만큼 기업들의 지역에 대한 투자가 늘어나 좋은 일자리가 생기고 더 나아가 지역 경제에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