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청신도시 상주인구 2만 명 넘어섰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9일 허용범(오른쪽) 국회도서관장과 함께 하반기 도청신도시에 개관 예정인 경북도립도서관 건립현장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안동 출신인 허 관장은 이날 국회도서관 관계자들과 함께 도청 화공 굿모닝 특강에 참석해 국내외 도서관의 변화와 미래를 강의했다.


경북도청 신도시 상주 인구가 2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9일 올 2분기 기준 신도시 인구현황, 주거시설 입주 및 편의시설, 기타 교육시설 현황 등 정주환경을 조사해 공개했다.

신도시 주민등록상 인구는 1만5천691명으로 지난 3월 말 1만4천780명보다 911명이 늘어났다.

전입신고를 하지 않은 인구를 포함하면 상주 인구는 2만760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올 하반기에는 일·가정양립지원센터 준공, 농협중앙회 경북지역본부와 대한적십자사경북지사 이전이 완료되면 도청신도시 인구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청 신도시 전경. 2019년 2분기 기준으로 주민등록상 인구 1만5천691명, 상주인구 2만760여 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경북도 제공.


편의시설은 일반음식점 193개, 학원 92개, 공인중개업 59개, 이미용 37개, 커피전문점 37개, 치킨(호프) 30개, 의료 13개 등 총 680여 개 점포가 영업 중이다.

의료시설은 3월말 기준 7개에서 피부과, 비뇨기과, 소와과, 한의원, 약국 등이 중심상가 권역을 중심으로 13개로 늘어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앞으로 통증의학과가 7월 오픈예정이며 70병상 규모의 한방병원이 9월 개원을 앞두고 있어 신도시 주민의 의료시설 이용이 편리해진다.

또한 경북도서관과 960석 규모의 대형 영화관이 하반기에 개관돼 신도시내 주민들의 여가생활에 활력이 기대된다.

교육시설로는 9월 개교예정인 공립단설 호명라온유치원(정원 220명)이 현재 원아를 모집중이며 예담유치원(정원 128명)이 신도시 내에 신축될 예정이다.

전규영 경북도 신도시조성과장은 “앞으로 더욱 살기 좋은 신도시를 만들기 위해 교육, 문화, 편의시설 등 신도시 정주환경을 개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