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다 했는데 왜 혜리만 사과… '아마레또' 언급에 트래픽 초과

사진=아마레또 홈페이지


지난 6일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 혜리가 정답에 가장 근접하게 유추해 카메라 원샷을 받을 기회가 생겼다. 이때 혜리는 자신의 동생 쇼핑몰 이름을 적어 과한 홍보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오늘(8일) 혜리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 측은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며 "이번 논란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의도치 않았더라도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해당 방송을 본 후 실시간 검색어에 '아마레또'가 올라오는 등 폭발적인 반응에 네티즌들은 "너무 대놓고 홍보한다", "제작진은 왜 그대로 내보냈냐"는 등 비판의 목소리가 일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게스트들 다 하는데 고정이라고 못하는것도 웃긴데", "다른 멤버들도 유튜브, 가게 홍보 다 하던데 왜 혜리만 사과하냐"며 옹호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한편 현재 '아마레또' 사이트는 일일 트래픽 초과로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