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프리스타기업 신청, 역대 최대 경쟁률

신성장기업 등 기업육성 정책에 관심 높아
심층평가를 통해 8월 중 최종 15개사 선정

올해 프리스타기업 신청이 역대 최고 경쟁률을 나타냈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 2019년 프리스타기업 육성사업 신규기업 15개사 모집에 81개사가 신청했다. 5.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016년 2.5대 1. 2017년 3.3대 1, 지난해는 2.8대 1을 기록했다.

역대 최고 경쟁률은 최근 내수경기 부진, 대내외 경제 불안 등으로 지역 기업들의 경쟁력을 집중 강화할 수 있는 정책 필요성이 대두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기계, 소재, 섬유, 자동차부품 등 대구 주력산업 분야 39개 기업이 신청했다.

대구시 미래산업 분야(미래형 자동차, 물, 의료, 스마트에너지, 로봇, 정보통신기술(ICT)융합)에는 42개 기업이 신청했다. 지난해(21개 기업 신청)보다 2배 이상 늘었다.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프리 스타기업 육성사업은 대구시 강소기업 육성 성장사다리 정책의 도약단계 사업이다. 스타기업 100 육성사업과 함께 대구시를 대표하는 기업육성 사업이다.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는 2019년 신규 프리 스타기업 선정을 위해 지난 6월3일부터 모집공고를 실시했다.

신청기업을 대상으로 지역 내외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1단계 사전평가(요건심사 및 재무평가, 서면평가)와 2단계 심층평가(발표평가, 현장실태평가, 종합평가)를 거쳐 다음달 중 최종 15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프리 스타기업으로 선정되면 맞춤형 신속지원 등 스타기업 육성사업에 대한 지원뿐만 아니라 대구시 중소기업 창업 및 경쟁력 강화자금 우대지원,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이차보전 우대, 대구시와 SGI서울보증 업무협약에 따른 이행보증보험료 10% 할인 등 다양한 기업 지원 시책을 받을 수 있다.

대구테크노파크 등 지역 내 40개 기업육성기관의 집중적인 연구개발 지원 및 사업화 지원, 마케팅 지원 등의 직·간접적인 혜택이 주어진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