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삼성, 디즈니 콜라보레이션 라이온 킹 유니폼 입는다

구단 역사상 최초 콜라보레이션 유니폼
29일 오전 10시부터 500장 한정 판매



삼성 라이온즈는 디즈니와 함께 라이온 킹 유니폼을 출시했다. 사진은 이수진(왼쪽) 치어리더와 아기 사자 원태인이 유니폼을 착용한 모습.
삼성 라이온즈 선수단이 29일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에서 라이온 킹 유니폼을 입는다.

삼성과 디즈니는 올 여름 디즈니의 스펙터클 감동대작 라이온 킹 개봉(7월17일)에 맞춰 이번 유니폼을 함께 제작했다. 구단 역사상 최초의 콜라보레이션 유니폼이기도 하다.

유니폼은 기본색으로 노란색이 적용됐고 유니폼 앞면에 라이온 킹 이미지가 새겨졌다.

마킹에도 독특한 문양을 도입했다. 유니폼 사진 모델은 아기 사자 원태인이 맡았다.

이 유니폼은 한정판으로 판매도 진행한다.

29일 오전 10시 삼성 라이온즈 팀 스토어와 온라인 몰에서 구입할 수 있다.

500장 한정 판매(조기 소진 가능)이며 가격은 12만9천 원(마킹비용 별도)이다. 유니폼과 함께 특별 모자도 판매할 계획이다.

또 이날 세계 합창 올림픽 2관왕에 빛나는 쇼콰이어 그룹 ‘하모나이즈’가 방문해 경기 전과 클리닝타임에 그라운드에서 영화 라이온 킹 주제곡을 부르며 애국가도 제창한다.

‘하모나이즈’는 아프리카에서 ‘Circle of Life’ 게릴라 공연을 해 전 세계 유튜브를 통해 큰 인기를 모은 바 있다.

이 밖에도 일명 삼성 라이온즈X디즈니 라이온 킹 데이에는 다양한 이벤트들이 마련될 예정이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