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눈부시게 아름다운 인생

정명희의사수필가협회 이사


기찻길 옆 모내기를 한 논에 하늘이 곱게 내려와 있다. 푸르름을 더해가는 여름 들판의 정경이 평화스럽게 다가온다. 신선한 바람이 부는 아침이라 기분이 상쾌하다. 한낮에는 대지가 또 이글거릴지라도 간간이 뿌리는 비가 있어 한결 살 만한 요즘이다. 일기예보를 보니 구름 사이로 빗방울 그림이 떠 있어 갑자기 소나기라도 내릴까 싶어 우산을 챙겨 넣는다. 언젠가는 저 우산이 활짝 펼쳐져 소임을 다하는 순간이 오지 않을까 기대하면서.

며칠씩 이어질 심포지엄이라 호텔을 예약했다. 요즘엔 서울을 오르내리는 것이 아무리 편리해졌다고 해도 꼭두새벽에 나가서 늦은 밤에 내려오기를 반복하는 것은 힘에 부쳤다. 덜컥 병이라도 날까 봐 서울에 머무르며 연수를 받기로 했다. 그런데 갑자기 의외의 소식이 날아들었다. 멀리 타국에 있는 아들이 방학을 맞아 잠시 집에 오고 싶다는 것이 아닌가. 새벽 공항에 내리게 된다는 아이의 문자를 받고 세미나장에 앉아 있으려니 마음은 자꾸만 콩밭으로 내달린다. 산란한 마음을 겨우 다잡아 일정을 끝내자마자 역으로 달려갔다. 어떤 기차든 남아 있다면 타고 내려가서 아이 얼굴이라도 먼저 한번 살펴보고 다시 올라와야지 싶었다. 마침 막 출발하려는 기차가 2분을 남겨두고 있었다. 있는 힘을 다해 승강장으로 뛰어 내려가면서 손으로는 스마트폰으로 차표를 검색해 결재 버튼을 눌렀다. 간신히 기차에 발을 올렸다. 등줄기에 땀이 배어나고 다리가 휘청거린다. 하지만, 순간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파문이 가슴에 일었다. 엄마의 이런 마음을 설사 아이가 알아주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뻐근한 가슴 뿌듯함은 나의 기억에 내내 남아 있을 터이니.

우리가 살아가는 것은 늘 순간이지 않던가. 보고 싶을 때 보고 만나고 싶을 때 만나고 또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그때그때 표현하면서 살아야 후회가 없지 않겠는가. 늘 기쁘고 즐겁게, 뒤돌아보면서 후회할 일은 될 수 있으면 만들지 말고, 만나는 상대에게 작은 감사라도 하면서 살아가야 하지 않으랴.

최근 칠십 대 박 할머니가 화제다. 정말 믿을 수 없도록,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의 사회 관계망 팬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세상 사람을 두 부류로 나눈다면 이 할머니의 이야기를 알고 있는 사람과 그것을 모르는 사람으로 나누어야 한다는 이도 있으니 말이다.

언젠가 읽은 아흔 살, 노마 할머니의 이야기가 겹쳐진다. 죽음을 마주한 순간 암 투병 대신 여행을 선택한 노마 할머니는 여행을 통해서 진정한 ‘미스 노마’로 거듭났듯이 박막례 할머니는 손녀의 도움으로 세계여행을 떠나면서 삶이 달라졌다. 노마 할머니는 인생에 밀려오는 불행에서도 행복을 만들어갈 수 있는 주체적인 의지, 소소한 일상을 즐겁게 만들어가는 지혜, 죽는 순간까지도 인생이 끝나지 않는다는 긍정적인 생각과 가치를 세계인에게 전하였다. 마지막 순간까지도 긍정적인 삶의 자세와 독립심을 견지하며 늘 침실로 갈 때 했던 의식처럼 춤과 노래로 평온히 눈을 감지 않았던가. 긍정적인 힘과 용기만 있다면 불행한 순간에도 자신의 의지대로 삶을 만들어나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지 않았던가.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라는 책 표지가 나의 눈길을 끈다. 나이 71세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데뷔한 박막례 할머니 이야기였다. 7남매 중 막내로 태어났다고 ‘막례’라는 이름을 받은 박막례 할머니의 인생사와 유튜브를 시작한 이후 100만 명에 가까운 구독자를 모으고 유튜브와 구글 최고경영자(CEO)를 만난 이야기도 펼쳐져 있다. 책의 첫 장을 넘기는 순간부터 가슴 먹먹하여 울다가도 너무나 신나서 옆에 그들이 함께 있는 듯 손뼉 치며 웃기도 하다가 어느새 마지막 장에 이르게 되었다. 카메라 뒤에서 할머니의 매력을 있는 대로 발산하게 만든 재간둥이 손녀의 이야기는 양념이다.

나날이 나이 먹고 한 해 한 해 주름살이 늘어가더라도 박 할머니처럼 신나게 살아간다면 서쪽 하늘을 붉게 물들이는 석양을 만나게 되더라도 쓸쓸함 대신 만족감에 흐뭇한 표정을 지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낮의 길이가 가장 길었던 하지가 지났다. 한 해의 중반이 지나간다, 우리 삶도 나날이 익어간다. 우리네 인생살이, 최고의 마무리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은 무엇일까.

‘Korean Grandma’ 박막례 할머니의 열렬한 팬이 되어 신나는 하루를 맞이하는 지금, 스스로 나이 들어가는 것을 감사할 수 있는 사람이기를, 주변에 있는 이들을 더욱 사랑하고 위해줄 수 있는 성숙한 인간이기를, 그리하여 한 번뿐인 인생의 하루를 거침없이 멋지고 신나게 살아갈 수 있기를 소망한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