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나경원 원내대표, “경제토론회, 홍남기·김수현 나오면 어떤 형식이든 좋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앞줄 왼쪽 세번째)와 참석한 의원들이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안보의원총회에서 '남북 군사합의 폐기, 해양경계 실패 국정조사, 정경두 국방장관 즉각사퇴'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선결 조건으로 요구하고 있는 경제청문회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등의 참여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도가 나오면 어떤 형식이든지 좋다”고 밝혔다.

한국당이 경제청문회를 주장한 뒤 특정 인사 출석을 거론한 것은 처음으로 문재인 정부의 경제투톱이 참석한다면 형식과 내용은 대폭 양보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다만 청문회 개최를 놓고 여야 간 진통이 이어지는 데 대해서는 청와대 책임론을 제기했다.

나 원내대표는 “경제청문회가 쟁점이 되는 것도 청와대 입김이 상당히 작용한 것으로 본다”며 “대통령께서 저희 당을 향해 가시 돋친 말씀을 하시는 것 자체로 압박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회 정상화의 쟁점으로 부각된 경제청문회를 수용하기 위한 나 원내대표의 ‘협상 마지노선’ 제안에 청와대는 먼저 국회를 열고 필요할 경우 보완적인 성격의 ‘경제원탁회의’ 또는 ‘경제 토론회’를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제청문회와 관련한 당 지도부의 입장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관훈토론에서 홍문종 의원의 한국당 탈당에 따른 추가 탈당 가능성에 대해 "우리 당에서 탈당할 의원님들이 계시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고, 이른바 '박근혜 신당' 창당 가능성에는 "그렇게 높지 않다"고 답했다.

바른미래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싶다"며 "당대당 통합 등에 대해 조금 더 논의할 필요가 있지만, 큰 틀에서 우파의 가치에 동의한다면 같이 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회가 되면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 논의해보겠다"며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이 더 이상 퇴보할 수 없도록 막아내는 선거다. 그런 의미에서 작은 차이는 극복할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바른정당 출신 바른미래당 의원뿐 아니라 국민의당에도 가까운 의원이 있다"는 말도 했다.

내년 총선과 관련해서는 "특정 키워드로 물갈이를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열심히 안한 분들은 그만하고, 열심히 하신 분들은 또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청와대, “무례한건 일본”, “쫄지 말자”...대일 여론전 강화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관련해 청와대 참모들이 일본 논리
2019-07-21 16:33:58

한국당, 중징계·탈당·경선불복 최대 30%감점 공천룰 검토...복당파 겨냥?

자유한국당이 내년 4월 총선 공천심사 때 탈당 전력자, 중징계, 총선 출마를 위해 중도사퇴
2019-07-21 16:30:00

문 대통령·여야 5당 대표 “일본 부당한 경제보복, 즉시 철회하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8일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2019-07-18 19:42:59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