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연내 선정을 위한 공식절차 시작

20일 국방부 차관 주제 이전부지 선정실무위 개최
종전부지 활용방안, 이전주변지역 지원방안 논의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연내 선정을 위한 공식 절차가 20일부터 시작됐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가 국방부에서 열렸다. 위원회에는 국방부 차관을 주재로 대구시, 경북도, 군위군, 의성군 등이 참여했다.

회의에서는 종전부지 활용방안과 종전부지 매각을 통한 이전 주변지역 지원방안 등에 대해 논의됐다.

이날 회의는 지난 4월2일 정부(국무조정실)가 연내 최종이전지를 선정하기로 공식 발표한 이후 대구시와 국방부는 2개월 동안 실무적인 작업과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이전사업비와 종전부지(K-2)가치 산정을 마치고 군 공항 이전 특별법에 의한 공식적인 절차를 시작한 것이어서 의미를 더한다.

올해 내 최종부지가 선정될 수 있도록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와 이전지역 지원을 위한 지원위원회 등이 연이어 개최될 예정이다.

이달 말까지 국방부 장관과 대구시장 등이 참석하는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이전지역 지원방안과 종전부지 활용방안을 의결한다.

다음달에는 경북도 및 이전 후보지 지자체(군위, 의성군)와 본격적으로 지원계획을 협의하는 것은 물론 국방부와 함께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절차와 기준도 함께 마련한다.

8월부터 9월까지 주민 공청회 등을 통해 이전지역 지원계획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최종 지원계획을 수립한다. 또 이전부지 선정 절차 및 기준과 함께 이전부지 선정계획을 확정해 공고한다.

국방부 장관은 이전 후보지 지자체장에게 주민투표법에 따라 주민투표를 요구하고 해당 지자체의 장은 주민투표 결과를 반영해 유치신청을 하게 된다.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연내에 최종이전지가 선정된다.

대구시는 연내 최종이전지가 선정되면 곧바로 기본계획수립용역에 착수하고 민간사업자 공모 준비도 시작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군 공항 이전 특별법에 의거 공식적인 절차를 차질 없이 수행해 반드시 연내에 최종이전지를 선정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