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원전후기산업 육성…스위스 기업과 원전해체·방폐물 관리 협약 체결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0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스위스 방사성폐기물 관리공동조합인 나그라의 스트라티스 봄보리스 국제협력본부장과 원전 후기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와 경주시는 20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스위스 방사성폐기물 관리공동조합인 나그라와 원전 후기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나그라는 스위스 원전 가동과 해체 과정에서 발생하게 될 폐기물량 예측과 포장, 관리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주요 협력사항으로는 △원전제염해체 관련 교육 커리큘럼 개발가 기술 이전 △해체, 폐기물 관리 등 원전 후기산업 발전을 위한 정보 교류 △사용후핵연료 저장·운반용기 제작관련 정보 제공 및 기술이전 △방폐물 관리에 관한 사회적 합의 형성 관련 정보교류 등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이 20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스위스 방사성폐기물 관리공동조합인 나그라의 스트라티스 봄보리스 국제협력본부장과 체결한 원전 후기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서를 펴보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원전해체산업 육성 협의회 구성과 원전현장인력양성원 개원을 앞두고 있어 원전해체 교육과정개설, 기술이전 지원 등 구체적인 사업들을 이번 협약사항과 연계·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경북도는 이날 같은 장소에서 이철우 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스트라티스 봄보리스 나그라 국제협력본부장 등 국내외 원자력 산학연 전문가, 기업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 후기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국제세미나를 열었다.

경북도는 20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2019 원전 후기전략산업 육성 국제세미나를 열고 경북 원전 후기산업의 전략적 육성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원전해체와 방폐물의 안전한 관리 등 원전 후기산업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시점에 원전후기산업의 혁신을 이끌고 있는 스위스 나그라와의 업무협약은 의미가 매우 크다”며 원전산업의 구조전화에 대한 발빠른 대응 의지를 나타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