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달성군 인구 26만 돌파 전입자 초청 환영·축하

대구 달성군청은 지난 19일 대구시 신청사 후보지(달성군 화원읍 LH홍보관)에서 26만 번째 전입자에게 인증서를 수여했다.

26만 번째 달성군민이 된 주인공은 지난 10일자로 북구 서변동에서 화원읍으로 전입한 장창원씨 가족이다.

이날 참석한 장창원씨는 “태어나고 자란 곳이 화원이다. 또한 직장이 하빈에 있어 달성이 눈부시게 발전하는 모습을 보면서 항상 고향으로 가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이번에 26만 번째 행운의 주인공이 되어 더욱 기쁘다. 달성군이 대구의 뿌리이자 모태라는 자부심이 있다. 대구시 신청사도 반드시 달성 화원으로 왔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문오 군수는 “다사 및 테크노폴리스, 구지 국가산단 지역에 조성 중인 아파트단지를 감안해 볼 때 인구 30만 시대도 멀지 않았다”며 “앞으로 더욱더 살기 좋고 머물고 싶은 명품 도시를 만드는데 군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달성군은 인구뿐 아니라 재정, 도시기반, 복지 및 교육·문화·관광 등 모든 분야에서 명실상부 최고의 군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전국 제일의 젊은 도시로 성장하고 있다.

김문오(왼쪽) 달성군수와 26만 번째 달성군민이 된 장창원씨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