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대구·경북 자동차부품기업 중동진출 청신호

2019 두바이 자동차부품전시회 12개사 참여
414만 달러 상담, 74만 달러 계약추진

대구·경북지역 자동차부품 중소기업들이 중동 진출에 성과를 보이고 있다.

대구·경북지역 자동차부품 12개사는 지난 10~12일 ‘2019 두바이 자동차부품전시회’에 참가했다. 무역상담회를 통해 총 271건을 상담(414만 달러)했으며 계약추진 74만 달러, 현장계약 6만 달러의 성과를 거뒀다.

참가업체 중 산업용특수윤활유 생산업체인 루브캠코리아는 중동 건설사와 엔진코팅제 40만 달러를 잠정계약했다.

이노알앤씨는 파키스탄 바이어로부터 10만 달러 상당의 제품 개발요청을 받았다.

삼양금속도 인도 바이어로부터 콤프레서 샤프트에 대한 상담 견적을 진행했다.

지티코리아는 알제리 바이어로부터 아프리카 시장의 국산차부품 요청을 받았다.

2019 두바이 자동차부품전시회는 올해 17년째로써 중동·아프리카 최대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이다. 63개국 1천880개사가 참가했으며 한국, 중국, 독일, 일본, 태국 등에서 국가관을 구성했다. 대구·경북 자동차부품 기업 12개사가 독립부스를 구성해 지역 자동차산업을 홍보했다. 사흘간 515명의 바이어가 방문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이번 전시회는 중동·아프리카 지역 최대의 자동차부품전시회의 명성에 걸맞게 다수 글로벌 바이어들이 방문했다”며 “앞으로 계약 추진 성공가능성 또한 어느 전시회보다 높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 12일까지 두바이에서 열린 2019 두바이 자동차부품전시회에서 대구·경북지역 자동차부품 회사들이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