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한국민간토지공사 토지개발의 전문화 선도

18일 20여개 건설사 대상 사업설명회 열어
주택지 개발을 전문화·시스템화, 건설사 즉시 사업 가능

토지개발전문회사인 한국민간토지공사가 토지개발 전문화 시대를 열었다.

한국민간토지공사가 18일 대구 대영일루션 본사 6층(동구 신암동)에서 첫 사업설명회를 가졌다.

설명회에는 화성산업 등 지역 건설사와 포스코건설과 대우건설 등 메이저 건설사, 대구은행 등 금융사, 신탁사 등 40여 명의 기업 사업개발팀 담당자 및 임원이 참석했다.

하재근 한국민간토지공사 회장은 “한국민간토지공사는 단순히 땅을 사들인다는 차원을 넘어 토지 작업의 3대 요소인 인허가요건, 토지가격, 사업일정을 기반으로 기획설계, 단지특화, 사업허가, 사업승인 등이 고려된 토지작업을 하는 전문 조직이다”며 “또 시공사가 바로 사업성과 분양성을 확정하고 사업시기를 예측할 수 있도록 만드는 전문성을 가진 그룹이다. 일단의 토지작업자들과 시공사 간의 미스매치를 최소화하고 비용과 리스크를 제거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업은 1998년부터 약 3만8천여 가구 분양과 12개 단지를 시행한 베테랑 그룹이다. 2017년부터 주택지 개발을 전문화하고 이를 시스템화해 지난해 공식적으로 민간 주도형 주택 사업지 공급 전문 회사인 한국민간토지공사를 설립했다.

‘토지 작업’이라는 부동산 영역에 ‘사업지 개발’이라는 인허가 영역까지 포함해 건설사가 바로 사업을 할 수 있는 주택지 개발에 목표를 두고 있다.

그동안 아파트 등 주거부분의 토지 공급은 공공기관이 주도적으로 진행해 왔다. 이들 공공기관이 공공택지개발에 대해 소극적이어서 건설사들이 사업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다.

부족한 부지는 재건축이나 민간 개발업자의 주택지 공급으로 메워가는 실정이다.

하지만 민간 개발업자의 토지 작업이 대부분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것도 반복적으로 지적됐다.

민간 개발업자들이 사업지 개발을 통해 시공사가 참여할 수 있는 수준까지 마무리하는 데 최소 2년 이상이 걸리거나 전략의 미숙으로 중도에서 포기하는 작업도 속출하기도 한다.

한국민간토지공사 측은 사업지가 개발되면 건설사별 미팅을 통해 사업검토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재건축이나 공공부분처럼 오픈된 정보를 갖고 건설사의 여건에 맞는 제안을 받으면 협의 시간을 단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차기 사업으로 준비 중인 노원 신도시급 주택지와 비산지구 등 올해 모두 6천여 가구 사업지 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한국감정원, 부동산개발 전문인력 교육 접수

한국감정원은 2019년 제3회 부동산개발 전문인력 사전교육을 위한 교육 신청서를 접수한다
2019-07-16 20:00:00

대구약령시한의약박물관, 여름방학 교육프로그램 운영

대구약령시한의약박물관(이하 한의약박물관)이 여름방학을 맞아 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
2019-07-16 20:00:00

계명대 동산병원 성장과 소아알레르기 질환 건강강좌 개최

계명대 대구동산병원(동산동)이 18일 오전 11시부터 병원 3층 마펫홀에서 ‘성장과 소아 알
2019-07-16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