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스코, 포항시와 함께 대기개선 TF 발족

2021년 말까지 세계 최고 친환경제철소 목표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포항시와 함께 대기개선 활동에 적극 나선다.

포항제철소와 포항시는 지난 14일 포스코 포항 본사에서 깨끗하고 쾌적한 대기 만들기를 위한 ‘대기개선 TF’ 발대식을 가졌다.

발대식에는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과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사회단체와 철강공단 입주기업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대기개선 TF는 포항제철소를 글로벌 최고 수준의 친환경 제철소로 만들기 위해 환경과 조업, 정비, 기술, 연구 인력 등으로 구성된 특별 조직이다.

포스코와 그룹사, 협력사 외에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까지 참여하며, 오는 2021년 12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포스코는 이번 TF 발대식을 통해 미세먼지 및 냄새 저감을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포항제철소에 투자되는 대규모 친환경설비를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5만t 규모의 원료 밀폐 저장시설인 사일로 8기를 추가 신설하고, 사계절 활용이 가능한 미세 살수장치 드라이 포그(Dry Fog)도 개발한다.

석탄을 덩어리 형태의 코크스로 만드는 소결설비 및 발전설비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배출가스 저감장치 선택적 촉매환원(SCR)을 신설한다.

노후발전 6기는 폐쇄하고, 대신 고효율 발전설비를 신설한다. 특히 인공지능 기술과 최첨단 측정장비를 활용해 제철소와 인근 지역을 체계적으로 감시할 수 있는 환경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밖에 먼지와 악취 예보 시스템을 개발하고, 악취를 유발할 수 있는 설비는 개선한다.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국가적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문제를 비롯해 제철소 환경 개선에 대한 사회적 요구와 책임에 부응하기 위해 대기개선 TF를 발족했다”며 “최첨단 환경관리 체계를 갖춰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제철소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와 포스코를 비롯한 철강공단 기업이 지역의 대기 질을 개선하는 데 앞장서고, 이를 토대로 기업이 살고 시민도 잘 사는 롤모델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포스코와 포항시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대기개선 TF 발대식을 한 뒤 주요 참석자들이 환경다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맨 왼쪽부터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김인철 포스코노동조합 위원장.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