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의당 당권경쟁, 심상전vs양경규 2파전



심상정
양경규
정의당의 차기 당권경쟁이 ‘2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13일 심상정 의원과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은 국회 정론관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 당권에 도전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날 오전 먼저 출마선언을 한 심 의원은 “당 대표가 되어 총선 승리로 집권의 길을 열겠다”며 “당 역량을 총화해 30년 낡은 기득권 양당정치 시대를 끝내겠다”고 밝혔다.

3선인 심 의원은 정의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지냈으며, 정의당 후보로 2017년 대선에 출마했다. 현재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어 이날 오후 양 전 부위원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당 운영 방식의 과감한 전환이 필요하다. 소수의 유력 정치인이 아닌 당원 중심의 소통하는 리더십을 만들어 가겠다”며 심 의원에 도전장을 냈다.

양 전 부위원장은 공공연맹 공동위원장, 민주노총 부위원장을 역임했으며 2016년 20대 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당초 심 의원과 양 전 부위원장과 함께 당 대표 후보권으로 거론됐던 홍용표 디지털소통위원장은 고심 끝에 출마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의당은 전날 당 대표와 부대표, 전국위원, 당대회 대의원을 동시에 선출하기 위한 선거 공고를 했다. 오는 19~20일 후보등록을 받은 뒤 다음달 8~13일 당원 투표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정의당은 투표 마감일인 13일 오후 6시 새롭게 선출된 당 대표를 비롯해 선거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제16대 대구교육대 총장임용후보자 선거 5명 후보 등록

대구 남구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28일 실시하는 제16대 대구교육대학교 총장임용후보자선
2019-08-14 15:50:30

민주당 대구시당, 기림의 날 맞아 일본정부의 진정한 반성 촉구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일본정부의 진정
2019-08-14 15:34:5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