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임이자 의원, 생태친화적 농수로 확대 위한 토론회 개최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은 지난 12일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생태친화적 농수로 확대를 위한 국회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서는 우동걸 연구원(국립생태원)이 ‘농수로 유형별 생물다양성 비교 및 위해성 평가결과’라는 주제로 발제를 했다.

이어 아마엘볼체 박사(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와 김문정 재활사(충남야생동물구조센터)가 각각 ‘한국 농업 경관에서의 양서류 보전방안’, ‘농수로 추락사고 야생동물 구조사례’라는 주제로 발제에 나섰다.

토론자로는 이준희 환경부 생물다양성과 과장, 김영민 농식품부 농업기반과 사무관, 서재철 녹색연합 자연생태팀 국장, 라남용 라나생태연구소 소장이 참석했다.

임이자 의원은 “콘크리트 농수로는 야생동물이 빠져도 빠져나올 수 있는 수단이 없으며,주변 생태계와의 연결성을 단절시켜 농촌의 생물다양성을 위협하고 있다”며 “토론회를 통해 생태 친화적 농수로를 확대하는 계기가 되고 나아가 농촌의 생물다양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임 의원은 최근 콘크리트 농수로와 같은 인공구조물로 인해 피해를 입는 야생동물에 대한 사례를 개선시키고자 ‘야생동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