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ㅡ 30년 넘은 근로자 임대 아파트, 행복주택으로 바뀐다.

지은 지 30년이 넘은 구미시 송정동 근로자임대아파트(개나리아파트)가 사회 초년생과 신혼부부 등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행복주택으로 바뀐다. 개나리아파트는 1987년 지역 미혼여성 근로자들의 주거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 4개동 200세대 규모로 지어진 근로자임대아파트다.


지은 지 30년이 넘은 구미시 근로자임대아파트(개나리아파트)가 사회 초년생과 신혼부부 등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주거공간으로 바뀐다.

구미시는 송정동 62번지 일원 6천841㎡ 부지에 200~300세대가 거주할 수 있는 행복주택 건설 사업을 추진한다.

행복주택은 대학생, 신혼부부, 사회 초년생 등 주거 취약계층을 위해 직장과 학교가 가까운 곳에 지어지는 임차료가 저렴한 도심형 아파트를 말한다.

구미시 관계자는 “구미시가 건립 부지를 무상임대하고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사와 관리를 맡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빠르면 이달 중으로 LH와 구체적인 협의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미시가 행복주택을 조성하려는 부지는 시 공유재산인 개나리아파트가 들어서 있는 곳이다. 개나리아파트는 1987년 지역 미혼여성 근로자들의 주거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 4개동 200세대 규모로 지어진 근로자임대아파트다. 입주비용이 저렴해 많은 저소득 여성들이 이곳에 보금자리를 꾸몄다.

하지만 지은 지 30년이 넘는 낡은 아파트여서 유지·보수 비용이 만만찮은데다 최근에는 지역경기 침체로 여성근로자의 수까지 줄면서 개나리아파트는 점차 애물단지 취급을 받기 시작했다.

2012년 142세대가 살고 있던 개나리아파트는 2015년엔 75세대, 현재는 24세대만 입주해 있다.

구미시 관계자는 “매년 2억 원이 넘는 비용이 개나리아파트를 관리하는 데 사용되는데 입주자는 눈에 띄게 줄었다”면서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고, 정주여건 개선이라는 두 가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행복주택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구미시는 올해 연말까지 사업계획을 승인받은 뒤 개나리아파트의 입주계약이 종료되는 2021년 3월부터는 본격적인 행복주택 조성을 시작할 계획이다. 구미의 행복주택 추정 수요 인구는 1만8천여 명에 달한다.

김언태 노동복지과장은 “생활과 교통 여건이 우수하고 국가산업단지와도 가까워 젊은 계층과 산단 근로자의 수요가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며 “소득이 낮은 근로자에게 우선적으로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사업 내용을 꼼꼼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