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홍콩 시위로 72명 부상, 최루탄에 후추가스… 공산당 도전 기지 용납안돼

사진=연합뉴스


중국으로의 범죄인 인도 협정 개정 추진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는 홍콩의 학생들과 민권 운동가들의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11일 홍콩 경찰은 정부청사 앞에 모인 시위대에 최루탄과 후추가스를 발사하고 12일에도 홍콩 선역에서 시위대에 대한 압박 작전을 계속했다. 홍콩 경찰 커미셔너는 심각한 충돌로 인해 경찰이 최루탄과 후추가스, 고무탄환 등을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부상자는 12일 오후 10시(현지시간) 기준 72명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2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대학생 루이스 웡은 정부청사 및 입법원 봉쇄가 친중국주의자들의 인도협정 개정 시도를 막아냈기 때문에 성공이라고 여기고 있다며 범죄자들을 중국으로 보내 재판받게 하는 것을 쉽게 만드는 협정 개정에 대해 반대론자들은 홍콩에 대한 중국의 통제를 강화하고 홍콩의 자유를 침해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하지만 다수의 친중성향 인사로 구성된 홍콩 행정부와 입법회는 '범죄인 인도 법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고 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