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올해 관광산업분야 일자리 1천개 달성 순항

경북도는 10일 올해 관광산업분야 일자리 620여 개가 5월 현재 창출됐다며 연내 관광산업분야 일자리 1천 개 창출 목표를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은 관광인프라 구축사업 시설로 문을 연 문경에코랄라 내부 모습. 경북도 제공


경북도의 연내 관광산업분야 일자리 1천 개 창출 목표가 무난하게 달성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5월 말 현재 올해 관광산업분야 일자리는 620여 개가 창출됐다.

세부내용을 보면 3월 출범한 경북도문화관광공사가 문화관광산업실을 신설하는 등 조직 확대·개편으로 28명을 신규 채용하고 앞으로 경력직을 포함한 관광인재 70명을 추가로 채용한다.

문경 에코랄라 등 관광인프라 구축사업 시설 개관으로 민간위탁과 기념품, 카페, 체험시설 등 입점에 따른 운영인력 채용 등으로 259개의 일자리가 창출됐고 연말까지 120여 개가 더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좌식식탁, 화장실 개선 등 시설환경개선사업 추진으로 1/4분기 관광사업체수가 증가하면서 지난해 말 대비 일자리 330여 개가 늘었다.

도는 민간사업체 관광진흥기금 융자로 관광수요를 늘려 일자리 150여 개를 추가 창출한다.

특히 문화체육관광부가 처음 시행한 관광두레 지역협력 광역단위 공모사업에 선정돼 문화관광전문기획가(관광두레 PD)를 연간 11명 양성하고 20개 주민사업체를 발굴, 육성해 110여 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이와 별도로 경북형 관광두레 사업을 자체적으로 추진해 관광두레 PD 10명 양성과 25개 주민사업체를 개발, 160여 개의 일자리를 늘리기로 했다.

이밖에도 민간주도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관광벤처기업과 경북스타관광호스트사업으로 일자리 100여 개를 창출하고 상품개발과 사업홍보 및 마케팅 지원으로 관광트렌드를 이끌어가는 광광기업으로 양성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관광산업은 대부분이 서비스분야로 고용유발 계수가 제조업의 두배이며 예로부터 보이지 않는 무역, 굴뚝 없는 산업으로 불리는 서비스 산업의 꽃”이라며 “앞으로 관광산업을 더욱 활성화시켜 일자리가 늘어나고 젊은이가 찾는 살기 좋은 경북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