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서구청, 재개발·재건축 이주구역 안전관리 나선다

대구 서구청이 지역 재개발·재건축사업 이주구역 내 빈집 발생에 따른 안전관리 대책에 나선다.

10일 서구청에 따르면 평리 3·5·6·7 재정비촉진지구를 비롯해 평리3동 재건축지역, 원대 3가 재개발지구, 청수 재건축지역 등 지역 내 7곳의 재개발·재건축사업지 내 전체 이주 가구(2천870가구) 중 54%(1천550가구)가 이주했다.

서구청은 이에 따라 이주 등으로 발생한 빈집의 슬럼화와 우범지대 및 쓰레기 무단투기 등에 따른 주변 환경 저해를 막기 위해 점검반을 편성한다.

점검반은 2개 조로 주 1회 점검한다. 점검내용은 △불법 폐기물 및 쓰레기 무단배출 △이주에 따른 공가 관리 상태 △가설 울타리 안전 여부 △정비업체 안전계획 이행 여부 등이다.

대구 서구청 전경.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