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깨끗한 공기는 국민의 권리...추경 처리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경남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환경의 날 기념식을 마친 후 수소 버스를 타고 도심형 수소 충전소로 이동하며 동승자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환경의 날인 5일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국회에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4회 환경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추경안에는 미세먼지 정책을 속도 있게 추진하기 위한 미세먼지 예산이 포함돼 있다”며 “국회의 협력을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한다”고 자유한국당에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깨끗한 공기는 국민의 권리”라며 “2020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을 2016년 대비 30% 이상 줄어낼 것”이라고 정부 목표치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저소득층·어린이·어르신 등을 위한 공기청정기 설치 △전기차 보급 확대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부 예산 항목을 하나하나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은 국가기후환경회의와 총리실 산하 미세먼지 특별대책위원회, 미세먼지 특별법 등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고 이웃 나라와 다양한 형태의 협력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정부의 노력이 국회 추경안 처리로 결실을 맺어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수소 경제’를 미래 먹거리로 정한 문 대통령은 수소버스 공급을 2022년까지 시내버스 2천대로 확대하고 경찰버스 802대를 순차적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또 수소차 확대 보급을 위해 2022년까지 전국에 수소충전소 310개로 늘리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같이 문을 여는 수소충전소는 국내 최초의 도심 수소충전소이자 전체 부품 중 60%를 국산부품으로 사용한 한국형 패키지 수소충전소”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수소 버스와 충전소 등은 대기 오염을 막기 위해 새롭게 시도되는 것이라 환경의 날 기념식과 연계해 대통령이 참석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