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주시의회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정책에 반대 목소리

5일 경주시의회 242회 정례회에서 결의문 채택, 재검토위원회에 지역주민과 사회단체 배제된 것 잘못

경주시의회가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정책에 반대하며 결의문을 채택하고 합당한 관리정책의 변화가 없으면 26만 경주시민과 함께 집단행사로 맞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주시의회가 5일 제242회 정례회에서 정부의 고준위방사성페기물 관리 기본계획 수립에 반대 입장을 밝히며 결의문을 채택하고 있다.


경주시의회는 5일 제242회 정례회에서 정부의 고준위방사성폐기물(이하 고준위방폐물) 관리기본계획에 대한 수정을 촉구하며 결의문을 채택했다.

경주시의회는 정부가 지난달 29일 고준위방페물 처리문제에 대한 국민의견 수렴을 위해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공식 출범하면서 지역주민과 사회단체가 배제한 것은 실효성이 없어 전면 부정한다고 밝혔다.

또 지난 5월10일 한빛 1호기의 원자로 출력급증사고는 총체적 관리문제로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에서도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며 국민이 납득할만한 처벌과 진상규명, 재발 방지대책을 촉구했다.

이어 “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출범 전면 부정, 고준위방폐물 가져갈 것, 원전사고 재발 방지 대안 제시”를 요구사항으로 결의하고 “지난 40년간 희생하면서 정부의 국책사업을 적극적으로 수용한 경주시민을 계속 우롱하면 시민들과 함께 집단행동도 불사할 것”을 천명했다.

경주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문을 대통령비서실장, 국무총리,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등에 발송하기로 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