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정부경북지방합동청사 기공식... 본격적인 공사 시작

내년 7월 준공, 경북도 선거관리위원회 등 5개 정부기관 입주



행정안전부는 4일 경북도청 신도시 내 제2행정타운에서 정부경북지방합동청사 기공식을 가졌다. 내년 7월 완공될 청사에는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 예천군선거관리위원회, 경북북부보훈지청, 대구·경북지방병무청 안동복무관리센터, 경북청사관리소 등 5개 기관이 입주하며 근무자는 115명이다. 사진은 조감도. 경북도 제공
경북도청 신도시 내 제2행정타운에 들어설 정부경북지방합동청사 기공식이 4일 행정안전부 주최로 열렸다.

합동청사는 1만㎡ 부지에 건축연면적 1만427㎡,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공사기간은 내년 7월까지이며, 총사업비는 260억 원이 투입된다.

입주기관은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 예천군선거관리위원회, 경북북부보훈지청, 대구·경북지방병무청 안동복무관리센터, 경북청사관리소 등 5개 기관이며 근무자는 115명이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합동청사는 정부기관의 사무공간 통합운영으로 행정서비스가 한층 더 향상되고 신도시 정주여건 조성에도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합동청사 기공식을 계기로 신도시에 필요한 유관기관 유치에 총력을 다해 경북도청신도시로 사람이 모이고, 대한민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올해 경북도청신도시는 농협중앙회경북지역본부(200여 명), 일가정양립지원센터(40여 명), 대한적십자사경북지사(20여 명), 경북도립도서관(50여 명) 등의 신축·이전으로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된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