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국가안전대진단 우수지자체 선정

자율점검 체계 확인 등 우수사례 평가...인센티브 5억원
안전취약시설 3,319개소 위주로 시설물 구조적 안정성 등 집중점검

대구시는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에서 우수 광역자치단체로 선정돼 특별교부세 5억 원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지난 4월까지 60여일간 범정부적으로 추진한 국가안전대진단에 대해 행정안전부 민간 전문가(18명)로 구성된 평가단을 통해 서면·현장 평가, 주민체감도 조사 등의 종합적인 평가에서 대구시가 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8개 특·광역시 중 서울이 최우수, 대구·광주·울산이 우수, 부산·대전·세종이 보통, 인천이 미흡으로 판정됐다.

2015년부터 시작된 국가안전대진단은 대대적인 점검을 통해서 위험요인을 발견하고 해소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올해 대구시 국가안전대진단은 물량 위주에서 집중과 선택에 의해 안전사고 빈발 분야, 시민 불안이 큰 분야 등 위험시설 위주로 3천319곳을 기관별, 부서별로 선정해 전문가와 합동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하고 해소 대책을 마련했다.

대구시 국가안전대진단은 정부, 지자체, 민간전문가뿐 아니라 시민들도 참여하는 대구 국가안전대진단 추진협의체를 구성·운영했다.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중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순환고속도로 학봉터널 현장을 확인한 것을 비롯해 이상길 행정부시장은 중구 종각네거리에 위치한 KT 통신구 및 동대구 시장을 점검했다.

시민 자율적 신고·점검문화 확산을 위해 시민, 안전보안관을 활용해 안전 무시 관행에 대한 적극적인 안전 신문고 신고 활동을 전개했다.

다중이용시설 중 숙박업, 목욕장, 어린이집, 유흥음식점 업주가 매월 정기적으로 자율점검을 할 수 있도록 다중이용 업소 단체와 대구시가 협약을 체결했다.

민간전문가, 공무원 등 7천300여 명이 2개월간 합동점검을 실시한 결과 정밀안전진단 대상이 5곳, 보수·보강이 필요한 곳이 411곳, 현장 시정 154곳을 찾아내 대책을 마련 중이다.

신태균 대구시 안전정책관은 “이번 정부 평가결과 인센티브로 지원받는 재난안전특별교부세는 국가안전대진단 점검 결과 보수·보강이 필요한 곳에 사업비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