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곽상도 의원, “김학의 사건 외압 의혹은 허위...청와대 등에 법적 대응”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김학의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30일 “청와대, 경찰,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과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사건’ 수사와 관련 당시 청와대 민정라인이 경찰 수사에 압력을 행사한 것처럼 만들어냈다”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김학의 사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었던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무부 과거사위원회의 지난 3월 25일 수사권고는 명백히 하자가 있는 결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곽 의원은 “과거사위는 김학의 동영상을 2013년 3월19일 최초로 입수했다는 경찰 수사관계자들의 일방적 주장에 따라 당시 민정라인에 대한 수사를 권고했지만 이후 경찰이 2013년 3월 이전에 동영상을 입수한 사실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사권고가 이러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것임에도 철회를 하지 않고 있다”며 “경찰, 청와대,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 과거사위가 한통속이 돼 실시간으로 문자를 주고받고 만남을 가지면서 김학의 사건 수사에 청와대 외압이 있었던 것처럼 짜 맞춘 것이기 때문에 번복하지 못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곽 의원은 “과거사위의 수사권고 결정은 경찰의 허위보고와 과거사 조사단의 무고가 전제돼 있고 그 배후는 현 정부 청와대”라며 “이들 모두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묻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무부 과거사위는 2013년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경찰 수사 과정에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 의원과 민정비서관이던 이중희 변호사가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3월 25일 수사를 권고했다.

이 의혹은 서울동부지검에 검사 13명으로 구성된 ‘검찰과거사위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이 수사한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