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청년의 새로운 진료와 삶의 방향 찾아준다

대구청년학교 딴길 31일 입학식 갖고 개강
농장당일치기, 독립출판, 말하는대로학과 등

대구청년학교 딴길이 31일 입학식을 갖고 2개월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대구청년학교 딴길은 진로와 삶의 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청년들이 다양한 경험과 자기 탐색 활동을 통해 새로운 진로와 삶의 방향을 찾을 수 있도록 응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교육대상으로 결정된 청년들은 농장당일치기학과, 독립출판학과, 말하는대로학과 등 8개 학과 중 본인이 흥미와 관심이 있는 1개 학과를 선택해 2개월간 참여와 실습 위주의 교육을 받게 된다.

총 8회 중 6회 이상 참여하면 수료자격을 얻게 된다.

수료자들에게는 사회진입 활동지원금(진로탐색지원형)이 3개월간 50만 원씩 총 150만 원 지원한다. 지원금은 갭이어 활동비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31일 열리는 입학식은 청년과 학과운영자 등이 참여해 학과프로그램, 사회진입 활동지원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아코디언 북 만들기, 씨앗 맞추기, 자기표현 역량측정 등 다양한 학과별 프로그램을 체험하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김영애 대구시 시민행복교육국장은 “대구청년학교 딴길이 다양한 경험과 자기 탐색 활동으로 대구 청년들의 나침반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