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서훈-양정철, ‘비공개 만찬 회동’ 정치 공방 가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자신과 서훈 국정원장이 독대했다는 한 언론 보도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최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회동을 한 사실이 27일 알려지면서 정치권에 논란이 일고 있다.

양 원장은 ‘사적 모임’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야당은 국정원의 정치 개입 의혹을 제기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두 사람 간 회동의 이유에 대해 ‘공천 설계’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최측근이란 자리는 국정원장도 불러낼 수 있는 최고의 권력이었다”며 “민주당은 벌써 총선 모드에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발 권력형 공천 칼바람이 불어오고 있다”며 “양 원장은 행여 국정원을 총선의 선거대책 기구의 하나로 생각했다면 당장 그 생각을 중단해야 하고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국회 정보위원회 소집 필요성을 거론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비밀 회동은 정치개입 의혹을 살 소지가 충분하다. 과거 국정원의 총선 개입이 떠오르는 그림”이라며 “즉시 국회 정보위원회를 개최해 사실관계부터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양 원장은 “다른 일행들과 함께 만나는 식사 자리였다. 다른 일행이 있었는데 무슨 긴밀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일과 이후의 삶에 이렇게 하는 게 아니다. 너무하지 않느냐”라며 “당사부터 전철 한 시간, 식당 잠복 서너 시간을 몰래 따라다니며 뭘 알고자 한 것이냐. 기자정신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은 다르다”고 비판했다.

양 원장은 부인했지만 내년 총선이 1년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 국가 최고 정보기관장과 여당 싱크탱크 수장의 만남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시선이 많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두 사람의 회동이 국정원의 국내정치 개입 금지 원칙에 어긋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화 내용이 확인되지 않는 상황에서 입장을 밝힐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그 만남이 청와대와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궁금하다”며 “청와대에서 만남을 같이 한 것도 아닌데, 가타부타 말하는 게 맞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 쪽에서 그 모임에 간 사람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확인해보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