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지역 노인을 위해 마련된 ‘노인의 집’, 운영 어려워

-해마다 줄어들어, 올해 모두 20개소 운영
-지원금 받는 해당 지자체 운영 및 실태조사 소홀
-2007년 사업 중단, 기존 거주 중인 공간도 중단 권고

대구가 고령사회에 진입한지 3년째 접어들었지만 지역 내 저소득 홀몸 노인들이 공동 거주하는 ‘노인의 집’ 사업이 제자리를 잡지 못 하고 있다.

경제적 빈곤과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마련된 노인의 집이 낙후된 데다 환경도 열악해 수혜 당사자인 노인들이 떠나거나 입주를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26일 대구시와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노인의 집 1곳마다 전세금 4천만~5천만 원을 지원한다. 59.19~72.72㎡(17~22평)대의 공간에 어르신 1~3명이 생활한다.

노인의 집은 전세금 마련이 어려운 65세 이상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대상이다. 방은 각자 쓰면서 거실과 주방, 화장실 등을 공유하면서 각종 생활비를 분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하지만 설립 취지가 무색하게 노인의 집 운영률은 저조했다.

지역 내 노인의 집은 2015년 30곳, 2016년 26곳, 2017년 25곳, 지난해 24곳으로 줄었다.

올해는 중·동구에 1곳, 남구 4곳, 북구 13곳, 수성구 1곳 등 20곳이 운영 중이다. 홀몸노인이 가장 많은 달서구는 노인의 집이 전무했다.

노인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남구도 2009년부터 대명 2·5·6동, 이천동 등 모두 4곳에서 운영 중이지만 현재 두 곳은 생활하는 홀몸노인이 없어 입주자를 모집 중이다.

노인의 집이 감소하는 것은 대부분의 집이 지어진 지 20년이 넘어 노후한 데다 환경이 열악한 게 주된 원인이다.

운영상 보완 관리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지자체는 노인의 집 운영 및 관리를 현재 노인복지센터 등 사회복지기관으로 이관해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사회복지기관에서는 인원 충원 및 종결 여부 외 주택 환경 개선 및 서비스 향상과 관련된 권한은 전무하다. 이와 연관돼 사용할 수 있는 예산은 없다.

한 지자체 노인복지센터 담당자는 “열악한 시설에 발길을 돌리는 어르신들이 꽤 많은 편이다. 입주한다고 해도 환경이 노후해 퇴소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며 “해당 구청에는 충원 및 종결 여부 실태만 보고하는 상황이다. 노인의 집에 대한 운영에 대해 보고나 방침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 관계자는 “노인의 집 거주자 중 건강 악화로 요양원, 병원 등으로 이동하기도 해 제대로 된 운영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기존 거주 공간에 인원을 충원하는 것 이외 환경 개선 예산 등은 책정된 게 없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대구의 독립 역사 바로세우기(4) 국가유공자 명예의 전당 조성

고귀한 희생정신과 나라사랑으로 나라 지키기에 앞장선 국가유공자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2019-08-19 15:51:03

폭등 채소, 말복과 휴가철 이후 다소 안정세

폭염과 장마 등의 영향으로 급등한 채소 가격이 다소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채소 소비가
2019-08-19 14:52:13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