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강원 수소탱크 폭발 현장, 대구·경북 기업인도 있었다

지난 23일 강원도 강릉벤처공장에 견학 간 대구 기업인 2명도 수소탱크 폭발로 숨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경북 기업인 1명은 중상을 입었다.

사망자는 세라믹 제조업체 대표 권모(38)씨와 김모(36)씨로 확인됐다. 중상을 입은 경산의 세라믹기업 대표 김모(43)씨는 의식을 회복하고 병원에서 정밀검사 등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전국 세라믹 관련 기업인 2세들의 정기 모임에 참석해 신사업 아이템을 발굴하고자 강원테크노파크를 견학하던 중 사고가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들의 발인은 27일로 권씨는 동산병원, 김씨는 수성성당에서 각각 장례가 치러진다.

한편 지난 23일 오후 6시20분께 강릉 관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해 2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대구기업명품관 사은행사 열려

대구기업명품관에서 19일부터 28일까지 사은행사가 열린다.이번 행사는 다채몰(대구시 온
2019-07-18 20:00:00

경북테크노파크, 1인 창조기업 육성 본격 추진

경북테크노파크(이하 경북TP)는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를 통해 관련 기업 육성을
2019-07-18 20:00:00

대구시, 중기부 소재·부품 분야 3개 과제 선정돼

대구시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공모한 소재·부품산업 분야에 3개 과제에 최종 선정됐다고
2019-07-18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