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이철우 도지사, 경주 방문한 대통령에게 지역 현안 건의

포항지진특별법 제정 등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모내기를 마친 후 새참장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막걸리 잔을 맞대며 건배를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방문해 지역 농업인들과 함께 모내기를 하고,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강기정 정무수석,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김경규 농업진흥청장 등 정부 관계자들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기 국회의원 등 지역 인사가 함께 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두 팔을 걷어붙이고 직접 모판을 나르기도 하고 이앙기를 운전하며 모내기를 했다.

모내기 후에는 자리를 옮겨 지역 주민들과 새참을 함께하며 현장 농업인들의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허대만(오른쪽 첫번째)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등과 모내기 장소로 안내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날 일정을 함께한 이철우 도지사는 문 대통령에게 “대한민국의 농도 경북에서 농촌의 어려운 현실을 직접 체험하고 우리지역 농민들과 귀중한 소통의 시간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지역 농업의 현실과 민심을 전달했다.

이 도지사는 또 문 대통령에게 지역의 당면 현안에 대한 관심과 지원도 함께 부탁했다.

무엇보다 포항 11.15 지진은 자연재난이 아니라 인재(人災)인 점을 감안해 정부와 국회가 적극 협력하여 피해 지역 주민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이러한 인재가 반복되지 않도록 지진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 줄 것을 강력하게 건의했다.

아울러, 지진 피해주민들의 구제와 피해복구에 대한 정부의 책무를 적극적으로 이행해 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정부 추경안에 미반영된 포항지진 관련 예산도 국회 심의단계에서 추가․증액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진특별법 제정 등 지역 현안을 건의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 도지사는 침체돼 있는 구미와 포항 경제의 새로운 활력을 위해 ‘구미 스마트 산업단지 선도 프로젝트’와 ‘포항 강소연구개발 특구’지정도 건의했다.

아울러, 방폐물의 안정성 분석과 특성시험을 위한 ‘방사성 폐기물 정밀분석 연구소’의 경주지역 설립도 건의했다.

한편 동행한 이개호 농림부 장관에게도 경북도의 농업분야 현안사항인 △곤충산업 클러스터 조성 △다목적 용수개발지원 사업비 지원 △농작물 재해보험비 확대 지원 △한국 농수산대학교 동부권 캠퍼스 건립 등 4건의 건의사항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통령의 현장 방문은 지역의 민심과 현안을 전달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지진특별법 제정과 지역 현안사업들에 대한 정부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