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2021년 도민체전 현장 실사단 김천방문, 경기장과 숙박, 교통 등 점검

김천시, 울진, 예천군 3파전

2021년 제59회 경북도민체육대회(도민체전) 유치를 놓고 김천시와 울진군, 예천군 등 3개 시군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현장실사단이 22일 김천시를 방문했다.

경북도민체전 현장실사단(단장 김점두) 위원 9명은 이날 김천시청 회의실에서 도민체전 유치계획을 통해 김천시 개최의 당위성 및 숙박, 교통 등 준비상황의 설명을 들은 뒤, 종합스포츠타운 등 경기장시설을 둘러보고 개최 가능 여부를 점검했다.

김충섭 시장은 중국 난징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국가대표팀 단장으로 2박 4일의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고 22일 새벽 귀국 후 곧바로 현장 실사단을 맞았다.

2006년 김천에서 열린 ‘제87회 전국체전’ 당시 기획단장으로 역대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이끌었던 김충섭 시장은 “전국 최고 수준의 스포츠 인프라와 뛰어난 접근성으로 매년 60개 이상의 국제 및 전국단위 대회를 개최하면서 쌓은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로 2021년 경북도민체전을 역대 어느 대회보다 가장 성공적으로 개최하겠다” 며 2021년 도민체전 김천 개최 의지를 강력히 밝혔다.

도민체전 유치의 객관적인 평가 잣대인 현장실사를 성공적으로 마친 김천시는 앞으로도 운영현황, 교통, 시설 등에 문제가 없는지 꼼꼼히 살펴 도민체전 유치에 만반의 준비를 다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경북도체육회는 현장실사단 22일 울진, 23일 예천에서 현지 실사에 나선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