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시민단체, ‘팔공산 구름다리 원탁회의’ 예산 집행과 행정력 낭비 지적

대구 시민단체가 지난 16일 열린 ‘팔공산 구름다리 원탁회의’와 관련, 대구시에 운영 예산 집행과 행정력 낭비를 지적하며 대구시민원탁회의 사업 폐기를 요구하고 나섰다.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대구환경운동연합, 우리복지시민연합은 21일 공동성명서를 통해 “팔공산 구름다리 원탁회의는 구름다리 건설을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참여하지 않아 반쪽짜리라는 비판이 제기된 행사다”며 “대구시는 팔공산 구름다리 원탁회의와 그 결과를 대구시의 정책을 정당화하는 데 이용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올해 대구시민원탁회의의 운영비는 3억 원으로 1회당 1억 원의 예산이 사용되고 있어 상당한 행정력이 낭비되고 있다”며 “원탁회의에는 예산 이상의 행정력이 투입되는 등 이를 예산과 행정력 낭비로 판단하며 ‘소통·협치’에 부합한 사업을 모두 폐기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대구시는 2014년 도시 안전을 주제로 하는 원탁회의를 시작으로 2016년부터 대구시민원탁회의를 제도화해 시행하고 있다.

지난 16일 열린 ‘팔공산 구름다리 원탁회의’에서 팔공산 개발과 구름다리 설치에 대한 최종 투표 결과 개발과 구름다리 설치를 찬성하는 의견이 각각 60.8%, 60.7%에 달했고 팔공산 보존은 28.1%, 구름다리 설치 반대는 31.1%에 그쳤다.

구름다리 설치를 반대해 온 환경·시민단체 측은 이날 불참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