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경북 김천서 50대 운전자가 몰던 1t트럭 상가 들이받아 7명 부상

김천서 50대 운전자가 몰던 1t트럭 상가 들이받아 7명 부상

김천에서 50대 운전사가 몰던 1t트럭이 인도로 돌진해 7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김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7분께 김천시 황금동 황금시장에서 1t트럭이 인도를 넘어 떡방앗간 출입문과 옆 가게의 건물 기둥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사 A(58)씨와 동승자, 떡방앗간과 인도 옆 평상에 앉아 있던 여성 5명 등 7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트럭은 인도 공중전화 부스와 가로수를 잇달아 들이받은 뒤 방앗간 출입문을 충돌하고 멈춰 섰다.

운전자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잠시 어지러워 운전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운전자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천에서 50대 운전사가 몰던 1t트럭이 인도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해 7명이 다쳤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