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300억 원 들여 관광 서비스 대폭 개선…여행자 불편 해소

도내 음식점, 숙박업체 등 관광사업체 300개 선정 대대적 투입

경북도가 올해 300억 원을 투입해 여행자를 위한 대대적인 관광 서비스 개선에 나선다.

먼저 160억 원을 들여 음식점과 숙박업체의 좌식 식탁을 입식으로 교체하고 메뉴판도 개선한다.

또 청결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개방형 주방, 화장실로 개선한다.

이런 여행자 불편 해소를 위한 지원은 신청을 받아 심사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이승율 청도군수 등이 16일 청도 한국코미디타운에서 관광사업체 실태조사 모니터링단인 경북여행 미소키움단(단장 성명순·대구한의대 교수) 발대식에서 이벤트를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또 40억 원을 투입해 여행자 센터 10곳을 설치한다. 여행자 센터에는 관광 정보 제공과 여행안내 서비스, 외국인 소통 불편 해소 지원을 한다.

10억 원을 투입해 음성 및 동영상을 포함한 외국어(한·영·일·중) 관광안내 정보를 휴대폰”으로 서비스하는 스마트 관광안내서비스 구축사업도 추진한다.

이밖에 하반기에 문화관광해설사 100명을 추가 선발해 도내 문화관광해설자를 445명까지 끌어올려 경북 관광 이미지 메이킹을 위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처음으로 도와 23개 시군이 함께 조성한 도 관광진흥기금 100억 원 중 80억 원을 투입해 관광사업체지원과 관광상품 개발을 위한 융자 및 보조사업을 추진한다.

한편, 경북도는 16일 청도 한국코미디타운에서 관광사업체 실태조사 모니터링단인 경북여행 미소키움단(단장 성명순·대구한의대 교수) 발대식을 갖고 주요 관광지 인근 600여 개 사업체에 대한 실태조사, 문제점 도출, 개선방안 마련에 들어갔다.

경북여행 미소키움단은 관광전문가, 대학생, 다문화가정, 외국인, 지역주민 등 50명으로 구성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은 전국 최대 문화재를 보유하고 세계문화유산과 근대산업유산 등 문화자원의 보고”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관광수용태세 서비스 개선을 적극 추진해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