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유명 아이돌그룹 멤버 마약류 복용 중” 함께사는 거주자가 말다툼 후 불 질러…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유명 아이돌그룹 멤버 A씨가 마약류를 투약했다며 함께 거주하고 있는 30대 남성 장 모씨가 경찰에 주장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장 씨의 진술에 내사를 진행했으며 오늘(16일) A씨에 대해 마약 간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보다 정확한 검사를 위해 A씨로부터 소변과 모발 등을 임의 제출 받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하기로 했다.

제보자인 장 씨는 이날 오전 8시 30분께 A씨와 함께 거주하던 논현동 집에서 말다툼을 벌인 뒤 불을 질렀다가 방화 미수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조사받고 있던 중 A씨가 향정신성의약품의 일종인 졸피뎀을 복용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A씨의 소속사 관계자는 "A씨가 불안장애를 치료하는 약을 처방받아 정상적으로 복용하고 있다"면서 "문제되는 약물이 아니"라고 밝혔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