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위기진단 국민 대토론회 열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6일 현 정부의 경제정책을 신랄히 비판하고 여야, 국민이 모두 참여하는 위기진단 국민 대토론회를 전격 제안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의원 총회를 통해 “지난 열흘동안 진행한 민생대장정에서 제가 목격한 국민의 삶은 한마디로 경제실정에 폭격을 맞은 민생폐허 현장”이라며 “사고는 정권이 치고 피해는 애꿎은 국민이 뒤집어 쓰는 양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골목상권, 시장, 공단, 농촌, 기업 어느 곳 하나라도 제대로 돌아가는 곳을 찾을 수가 없다”며 “시장, 상인, 자영업자는 물론 농업인까지 최저임금 급등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북 구미, 상주를 비롯한 4대강 보가 있는 지역은 일방적인 보 파괴로 농사를 망치고, 관광객은 사라져 지역경제가 무너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좌파정책 실험의 후폭풍은 더 커질 수 있다”며 “탈원전 정책으로 전기와 발전 비용 적자가 늘어난다. 이를 세금으로 채울 수밖에 없어 부동산 등 세금을 올리거나 국채를 늘려야 해 민생파탄, 국가파산 염려가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이 참담한 성적표를 받았는데 말도 안되는 정책 실험을 해놓고 전임 정권을 탓하다가 안되면 세금을 쏟아붓는다”며 “정부가 주관해서 여야, 국민이 모두 참여하는 위기진단 국민 대토론회를 하자”고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발표된 실업자 수 통계를 거론하며 “일자리가 말라가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업무지시 1호가 일자리 아니었나. 문재인 정부 파괴 지시 1호가 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위기진단 대토론회에 이어 대통령이 원로들을 불러 경제 원탁회의를 해달라”며 “거기서 나온 민생·경제 관련 의견과 해법이 있다면 초스피드로 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