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칠곡군 의회, 유해발굴 현장 방문 격려

칠곡군의회(의장 이재호)는 지난 15일 6·25 전사자유해발굴이 진행 중인 가산면 용수리 558고지 현장을 찾아 임무를 수행중인 2대대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 지역은 6·25전쟁 당시 조국을 위해 희생한 전사자의 유해 발굴을 4차례 실시해 60여 구의 유해를 발굴했다. 올해는 현재 4구를 발굴했다.

이재호 칠곡군의회 의장은 “조국을 위해 희생한 전사자 한 분이라도 더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희망하며, 직접 현장을 찾아보니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께 저절로 고개가 숙여 진다”고 말했다.

칠곡군의회는 지난 15일 6·25 전사자유해발굴이 진행 중인 가산면 용수리 558고지 현장을 찾아 임무를 수행중인 2대대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