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당일 공연 취소한 혁오, 갑작스러운 통증 이유는

사진=혁오 인스타그램


밴드 '혁오'가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에서 열린 축제 공연을 당일 돌연 취소한 것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5일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의 '2019 단페스타 컬러풀단국' 공연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혁오는 공연장에 도착한 후, 악기를 설치하다 공연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유는 공연 전, 보컬 오혁이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함에 따라 공연에 차질이 생길 것을 우려해 내린 결정이다. 그러나 가수 정승환 다음 순서로 무대에 올라 약 1시간 동안 악기를 세팅한 후 돌연 오혁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가 올라와 "혁이가 아파서 무대를 하지 못할 것 같다"라며 사과한 뒤 현장을 떠나 당혹감을 안겼다.

일부 누리꾼들은 혁오의 공연 취소 소식을 접한 후 "공연을 기다린 사람들에게 무례를 범했다"며 "몸이 아프면 애초에 1시간 세팅하며 시간은 벌지 말았어야지"라고 비난했다.

이후 오늘(16일) 혁오의 소속사인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 측은 혁오의 공식 트위터를 통해 "15일 축제 현장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 주신 학생 및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혁 씨가 컨디션을 회복해 무대에 오르고자 노력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오혁 씨의 상태가 회복되지 않아 공연 취소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오혁은 당분간 예정돼 있던 일정을 취소하고 건강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