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FC, KEB하나은행 FA컵 8강 진출 실패

대구, 경남FC에 0-2로 패배…후반 4분 김우석 퇴장



대구FC는 15일 열린 경남FC와 FA컵 16강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사진은 세징야가 드리블하는 모습.
디펜딩 챔피언 대구FC가 FA컵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대구는 15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5라운드) 경남FC와 경기에서 0-2로 완패했다.

대구는 김대원과 에드가를 투톱으로 세웠고 세징야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공격 지원에 나섰다. 허리는 강윤구, 츠바사, 정승원, 장성원이 지켰고 김우석, 홍정운, 박병현이 스리백을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최영은이 꼈다.

이날 양팀은 경기 초반부터 주축 선수가 부상을 당하는 악재가 발생했다.

경남은 네게바가 쓰러졌고 대구는 수비의 핵심 홍정운이 부상을 당했다.

네게바 대신 고경민이, 홍정운 대신 한희훈이 투입됐다.

선수들이 부상 속 공격의 속도를 올린 것은 대구였다. 전반 34분 김대원이 골라인을 깊게 파고들어 크로스한 공이 에드가가 슈팅했지만 골대를 넘겼다.

하지만 선제골은 경남의 몫이었다.

전반 37분 경남 이영재의 크로스가 대구 문전 앞으로 향했고 교체 투입된 고경민이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대구의 골망을 흔들었다.

곧이어 대구에 나오지 말아야 할 실수가 나왔다. 전반 43분 강윤구가 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자 이영재가 가로챘고 골로 이어졌다.

0-2로 전반을 마친 대구는 후반에도 좋지 않은 경기력을 보였다.

후반 4분 최영은이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고 김승준이 이영재에게 내줬다. 이영재는 왼발 슈팅을 했고 공이 김우석의 팔에 맞으면서 페널티킥과 함께 퇴장당했다.

다행히 최영은이 김효기의 페널티킥을 막아냈다.

수적 열세 속에서 대구는 라인을 올려 공격에 나섰지만 짜임새 있는 경남 수비에 막혔고 경기는 0-2로 종료됐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