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칠곡·완주군, 서울 청계광장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성황리에 마쳐

칠곡군과 전북 완주군이 지난 1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함께 개최한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가 서울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행사는 농·특산물 홍보는 물론 호국과 꿀벌의 도시 칠곡, 로컬푸드 1번지 완주라는 양 지역의 도시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2016년 공동 개최 후 3년 만에 열린 이 날 행사에 1만여 명의 서울시민이 방문해 칠곡군의 벌꿀참외, 친환경 토마토, 오이, 동결건조 과일 칩, 가공품 등을 맛도 보고 구매하기도 했다. 또 완주군의 수박, 파프리카, 당조고추 등도 많은 인기를 끌었다.

군은 이날 직거래 장터에서 참외 2천200만 원(900상자), 농산물 970여만 원 등 총 3천200여만 원 상당을 판매했다.

이날 농·특산물 홍보는 물론 하모니카 오카리나 연주, 민요, 난타 등의 다양한 문화공연과 먹거리, 즐길 거리를 준비해 선보였다.

또 칠곡군 농산물 홍보단인 ‘입소문단’이 칠곡·완주 송에 맞춰 율동 화합 퍼포먼스를 펼쳐 현장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밖에도 칠곡군과 완주군은 착한농부들이 기부한 참외 100상자(박스당 5kg), 수박 70개(1개당 6kg)을 서울시 복지시설에 전달하는 등 나눔 행사도 진행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지역의 우수한 농산물을 홍보하고, 칠곡군과 완주군의 도시 이미지를 널리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두 지역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칠곡군과 전북 완주군은 지난 1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개최한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가 서울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사진은 직거래 장터를 방문한 서울시민들이 칠곡의 농산물인 벌꿀 참외를 맛보고 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