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청담동 유아인’ 최종범, 이것은 사과인가 홍보인가 ‘뉘우치며 사는 마음으로 샵 오픈’

사진=스타뉴스


'청담동 유아인'으로 유명한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종범이 오늘(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최종범은 자신의 SNS에 "저를 믿고 함께 일했던 동료와 샵, 지지해주신 분들과 가족에게 깊은 실망을 안겨드린 저의 과오를 평생 뉘우치며 살고자 합니다"라며 "그런 마음으로 오랜 시간동안 주변 분들의 성원과 도움으로 준비한 샵을 이번에 오픈하게 되었습니다"라고 적었다.

사진=최종범 인스타그램


최종범은 전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지난달 18일 첫 공판을 진행했다.

그는 재물손괴 부분은 인정하나 다른 혐의에 대해선 부인했으며 성관계 동영상에 대해선 구하라의 의사에 반해 촬영한 것이 아니며 사진 또한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것이 아니라고 특히 강조했다.

아직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자신의 새로운 샵(미용실) 오픈 소식을 전하자 네티즌들은 "철면피 대단하다", "사과하는 척 홍보하네", "사람패고 도촬하는 사람 무서워서 샵 못간다"는 등 부정적인 시선을 보이고 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