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미스페이스 로봇과 오페라 즐겨요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오는 24~25일 대구오페라하우스 공연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모습.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오는 24~25일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을 선보인다.

이 오페라는 독일의 형제 작가인 그림형제의 헨젤과 그레텔이 원작이다. 숲속 과자 집으로 아이들을 유인해 잡아먹는 마귀할멈과 그를 물리치는 두 남매의 이야기를 담았다.

오페라의 경우 독일의 작곡가 훔퍼딩크가 누이동생 베테의 대본에 곡을 붙여 만들었다.

이번 오페라는 첨단 기능을 탑재한 ‘얼굴로봇(미스페이스 로봇)’이 참여한다. 이 로봇은 독일어로 진행하는 오페라 공연의 한국어 해설을 맡아 관객의 이해를 돕는다.

섬세한 감정표현과 사물 인식이 가능해 관객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한다는 게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설명이다.

이번 오페라는 헨드릭 뮐러가 연출, 페트라 바이케르트가 무대디자인을 맡았다. 경북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출신 이동신 지휘자가 지휘봉을 잡고, 실력파 성악가들이 대거 출연한다.

배선주 대표는 “전국 어느 극장에서도 시도한 적 없는 예술과 기술의 융‧복합 작품이 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로봇산업 선진화 도시를 지향하는 대구의 도시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티켓은 VIP 5만 원, R석 3만 원, S석 2만 원, A석 1만 원이다. 문의: 053-666-6000.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