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 환경관리원 공채 경쟁률 30.8대 1, 6명 모집에 185명 응시. 여성지원자도 16명



구미시 환경관리원(종전 환경미화원) 공채 경쟁이 치열하다.

구미시는 지난달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환경관리원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6명 모집에 185명이 응시해 30.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고 8일 밝혔다.

8일 오전 구미시민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2019년 환경관리원 공개채용 체력검정을 앞둔 응시자들이 몸을 풀고 있다. 이날 공개채용에는 6명 모집에 185명이 응시해 30.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응시 연령대는 30~40대가 79%로 가장 많았고, 20대가 15%로 뒤를 이었다. 여성지원자 는 8.6%인 16명이 응시했다.

학력별로는 대졸 이상 응시자가 절반이 넘는 96명(52%)이었다.

구미시는 체력검정과 서류심사로 1차 합격자를 결정하고 14일 면접시험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응시자 중 3자녀 이상을 둔 다자녀 가족에는 가산점을 준다.

구미시 관계자는 “응시자들이 몰린 것은 사회 전반적인 취업난뿐만 아니라 직업의 안정성과 다양한 복지 혜택 등 환경관리원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지속해서 달라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