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원진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석방 134만 8천828명 서명부 대법원 전달

1일 대법원 기자회견 및 서명부 전달



조원진 의원
박근혜 대통령이 구속된 지 2년 2개월에 접어 든 가운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는 국민 서명부가 무려 135만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청와대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숫자에 버금가는 집계로 박 전 대통령 석방에 따른 국민 여론자체가 흔들리고 있다는 반증으로 풀이된다.

대한애국당 대표인 조원진 의원(대구 달서구병)은 1일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7차 박근혜 대통령 무죄서명부 총 134만 8천828부를 대법원과 서울고등법원에 전달했다.

조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재임기간 동안 공공개혁, 노동개혁, 금융개혁, 교육개혁 등 이른바 4대 개혁을 강력히 추진하였고 공무원 연금개혁 성공을 통해 총 497조원에 달하는 국민 부담을 줄이는 등 대한민국 경제와 안보를 살린 대통령”이라면서 “문재인 좌파독재정권보다 경제가 더 좋았고 일자리가 더 많았으며 대한민국 외교력은 최고수준이었으며 국가 안보는 튼실했다”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업적이 제대로 평가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의원은 “거짓촛불세력과 친북주사파세력들이 온갖 거짓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마녀사냥했고 인민재판하면서 광란의 촛불선동을 했지만 촛불이 꺼진 지금 국민의 여론은 박근혜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하고 있고 이러한 국민 요구는 전국적으로 엄청난 함성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사법부는 더 이상 거짓촛불의 눈치를 보지 말고 법관의 양심으로 대통령을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원진 의원은 특히 “사법부가 국민의 요구를 무시하고 국민의 피눈물을 계속 흘리게 한다면 대한민국 사법의 역사는 치욕의 역사가 될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이 더 이상 무너지지 않도록 사법부가 법과 정의가 살이 있음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과 전달식에는 대한애국당 이규택 최고위원을 비롯, 천만인무죄석방본부 허평환 공동대표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