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조두순 얼굴’ 평범한 중년 남성이라 더 오싹해… 충격받은 이유

사진=MBC 실화탐사대


24일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 조두순의 얼굴을 공개했다.

지난 2008년 당시 8세 초등학생을 잔혹하게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2년 확정판결을 받고 복역 중인 조두순의 얼굴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

이유는 '너무 흔하게 생겼다'는 것이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중년남성과 같은 얼굴에 더욱 오싹함을 느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조두순이 출소 후 피해자의 옆 집에 살아도 막을 방법이 전혀 없다"며 "조두순 출소 후 성범죄자 알림e를 통해 공개된다는 사진과 실거주 등록지 등의 신상정보를 피해자 가족에게 공유해도 명예훼손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조두순은 2020년 12월 13일 출소 예정으로 현재 성폭력 심리 치료 등을 이유로 경북 북부 제1교도소에서 포항교도소로 지난해 7월 이감됐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