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찰, 보이스피싱 주의 당부…원격제어 앱으로 수억 원 피해 입기도

원격제어 앱을 통해 수억 원의 피해를 입은 신종 보이스피싱 범죄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22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50대 여성 A씨는 이달 초 ‘앱 설치 유도형 보이스피싱’ 수법에 속아 이틀 만에 2억9천만 원의 피해를 입었다.

범인들은 쇼핑몰 등을 사칭해 소액결제 문자메시지를 통해 접근, 경찰을 사칭,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원격제어 앱 ‘팀 뷰어’ 설치를 유도해 금전을 편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원격제어 앱을 통해 직접 ‘금융기관 앱’에 접속, 인터넷 뱅킹을 시도하는가 하면 ARS로 간단한 본인 인증을 통해 대출이 이뤄지는 간소한 절차를 악용해 피해자 명의로 대출을 받기도 했다.

이틀 만에 피해자 통장에 있던 1억8천만 원과 피해자 명의 카드로 카드론 대출을 받아 총 2억9천만 원 상당을 자신들의 대포 통장으로 이체시켰다.

장호식 대구지방경찰청 수사과장은 “돈이 있어야 보이스피싱을 당한다는 인식이 바뀌어야 할 때다. 보이스피싱을 당하지 않기 위해 명심해야 할 10가지 수칙을 숙지하고, 지인들과 공유해 보이스피싱 피해가 더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안동 초등생 태우고 경복궁 가던 전세버스 대열 운전 중 삼중추돌

27일 현장실습에 나선 안동 한 초등학교 학생들을 태운 버스 3대가 잇따라 추돌하는 사고가
2019-05-27 18:30:28

27일 비 소식…그 밖의 날은 대체로 맑아요

지난 주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대부분 지역이 낮 최고 30℃를 웃도는 날씨가 이어
2019-05-26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