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독립된 아카이브 대구기록원이 통합 조정해야

이소연 국가기록원장 대구기록원 건립 필요성 강조
22일 대구창조경제션터 대구기록원 건립 촉구 토론회 개최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이 지난 22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대구기록원 건립을 촉구하는 토론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각 분야로 독립된 아카이브들의 중심에 대구기록원이 있어 이들을 연계하고 통합 조정해야 합니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지난 22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대구기록원 건립을 촉구하는 토론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기록관리와 지역문화인프라’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번 토론회에는 대구시의회 김혜정 부의장과 대구 미래비전 자문위원회의 김태일·서정해 공동위원장, 학계, 시민단체, 관계 공무원,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특강을 맡은 이소연 원장은 이날 도서관, 기록관, 박물관의 각 기능에 관해 설명했다.

또 “ 대구기록원 분야별 아카이브를 연계하고 통합 조정해 모든 기록정보가 한 곳에서 시민들에게 서비스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회에서 역사학계, 여성계, 문화단체 등 각계각층 참석자들은 웹 아카이빙을 비롯해 현재 산발적으로 운영되는 각종 아카이브 등의 기록을 어떻게 잘 관리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대구기록원은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제11조 ‘광역시도는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을 건립, 운영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현재 건립추진 중이다. 현재 건립 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보존기간 30년 이상 공공기록은 물론 민간기록까지 포괄해 모든 기록물을 수집, 관리, 보존, 활용하는 영구기록물관리기관으로 중앙정부의 국가기록원과 같은 역할을 하게 된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대구시, 친절한 택시 기사님을 추천해주세요

대구시가 다음달 1일부터 10월 말까지 친절기사 선정 시민참여 접수를 받는다.택시를 이용
2019-05-22 20:00:00

대구시 “상습 체납차량 꼼짝 마라”

대구시는 22일부터 자동차세와 과태료 상습 체납 차량 번호판 단속에 일제 단속에 들어갔
2019-05-22 20:00:00

대구시, 25~26일 시정정보시스템 일시 중단

대구시는 오는 25일 오후 3시부터 26일 오전 9시까지 통합전산센터 전기설비 정기검사에 따
2019-05-22 20:00:00

대구시 수출기업 홍보영상물 제작해 드립니다

대구시는 다음달 7일까지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와 함께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
2019-05-22 20:00:00

대구 치맥페스티벌 참여업체 판매부스 공개모집

2019 대구치맥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대구치맥페스티벌(7월17일∼21일)의 참여업체 판매 부
2019-05-22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