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시민과 함께 Happy 김천! 공공 WI-FI 펑! 펑!

지역 내 100개소 무료 공공파이파이 설치로 시민의 호응도 높아



김천시가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해 ‘무료 와이파이(Wi-Fi)’ 서비스망 확대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김천시는 현재 전통시장과, 공공보건의료시설, 복지시설, 주민센터, 문화시설, 교육시설, 체육시설 등 100여 곳에 무료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지속해서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시는 그동안 최근 모바일 기기 확산 인터넷 사용자 급증함에 따라 시민들의 통신료 부담을 줄이고 보다 쉬운 정보 접근을 위해 과학기술부와 김천시 통신사업자 간 매칭펀드방식으로 2013년부터 단계별 진행해 왔다.

특히 2018년도 사업은 국정운영 과제의 일환으로 시 자체 예산을 확보해 지난해 말에는 도심공원, 관광지에 시민과 관광객들의 무료인터넷 이용 편의를 더욱 증진 시켰다.

2019년도 사업은 실내 와이파이와 달리, ‘달리는 시내버스’ 까지 확대해 올해 하반기에 시내버스 30대에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특정 건물에서 멀어지면 와이파이가 끊기는 불편함이 크게 해소될 전망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 시민과 김천을 찾는 관광객들이 데이터 통신비 걱정 없이 모바일 서비스를 마음껏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요 공공기관과 관광지를 비롯해 시내버스 안까지 펑! 펑! 터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김천시청 전경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