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지진범대위, 지열발전 주관사에 강한 유감 표명

사과 없고 정보공개 거부 넥스지오 비판

포항지역 60여 개 단체가 만든 ‘포항11·15 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23일 “포항지진을 촉발한 지열발전 주관사인 넥스지오는 적반하장과 후안무치의 전형”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범대위는 “넥스지오가 김광희 부산대 교수와 이진한 고려대 교수를 향해 연구윤리 위반행위라고 주장했다”며 “수많은 이재민과 수조 원에 이를 수도 있는 재산상 피해, 수십만 명에게 트라우마를 준 당사자가 연구윤리를 들먹일 수 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넥스지오는 최근 언론을 통해 “두 교수가 다른 연구자의 연구자료를 국회의원실로부터 입수한 뒤 연구진에게 사용 동의 요청도 없이 무단으로 논문 핵심 자료로 사용하며 사이언스지에 논문을 실었다”며 “정당한 연구윤리 제보 활동을 ‘압력’이라고 하는 것은 연구자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넥스지오는 지열발전이 지진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미리 알면서도 시민에게 가능성을 전혀 알리지 않았고, 시험가동 과정에서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수십 번 발생했어도 포항시에 단 한 차례도 통보한 적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범대위는 그러면서 “규모 3.1 지진이 발생한 이후에는 위험성을 고려해 즉각 가동을 멈췄어야 했으나 시민 안전을 고려하지 않은 채 작업을 강행해 결국 규모 5.4 인공지진을 유발했다”고 주장했다.

인공지진 발표 이후 정부와 주관사 행보와 관련해서는 “산업통상자원부나 넥스지오는 아직 사과 한마디 하지 않는 데다 넥스지오는 숨길 것이 얼마나 많은지 정보공개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며 “넥스지오는 국민과 피해를 본 포항시민에게 어떻게 사죄하고 어떤 피해대책을 세워야 할지 고민하라”고 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