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윤지오 거짓말’ 주장, 김수민 작가·박훈 변호사·김대오 기자… 사건의 전말

사진=김대오 기자 SNS


故 장자연씨의 증인 윤지오 씨에 대한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다.

오늘(23일) 윤 씨의 책 '13번째 증언' 출판에 도움을 준 김수민 작가가 윤 씨를 고소하는 고소장에 제출하겠다고 알린 것이다.

박훈 변호사를 선임한 김 작가는 윤 씨와 모든 개인사를 의논할 정도로 친분이 있던 사이였다.

하지만 김 작가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는 "내게 유가족 욕해놓고 방송서 눈물 흘리며 장 씨와 유가족 위해 책냈다고 말하는 것 보고 인연 끊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적혀있어 둘의 관계가 틀어진 이유에 대해 추측할 수 있다.

박훈 변호사 또한 이전부터 윤 씨에 대해 의혹을 가지고 있었다.

박 변호사는 "윤지오 증언은 장자연 유가족들의 손해배상 청구 사건에서 결정적 패소 원인이었다"며 "윤지오는 본 것이 없으니 배우자와 매니저 6명을 지목해서 그들이 알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자신을 정당화 시킨다. 이것이 "유일한 목격자"인 그의 증언 핵심이다"고 비난했다.

이어 '윤지오 사건'이라 명명하며 윤 씨에 대해 문제 제기에 구체적으로 돌입했다.

또한 이른바 장자연 문건의 최초 보도자인 당시 노컷 뉴스 연예부 팀장 김대오 기자 역시 "죽은 사람 가지고 장난치면 천벌을 받는다", "10년 전 진술은 개판으로 해놓고… 어디 지켜보겠다 어디까지 하는지" 등의 글을 남겨 윤 씨를 강하게 비판했다.

윤 씨에 대한 고소 내용은 법률 검토를 거쳐 이날 오후 발표될 예정이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